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행'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10.28 [서울] 북악산 서울성곽
  2. 2009.05.13 090503 록폰기힐스의 하비스 (1)
  3. 2009.03.26 큐슈
  4. 2009.03.21 [여행의 기술] 짐 꾸리기 (1)

 가을을 맞이하야 예전부터 가고 싶었던 서울 성곽길 트레킹을 나섰다

 

성곽길 트레킹 코스는 총 4개 인데 그 중 2시간짜리 코스를 선택~!!

 

블로그질을 꼼꼼히 하여 조금 덜 걷고, 조금 덜 힘들고 싶은

얄팍한 술수를 부려,,,

 

안국에서 내려서 2번 마을 버스를 타고 와룡공원에 내린다

말바위 안내소에 가서 가지고 간 신분증을 내밀어 명찰을 받은 뒤

한 계단 한 계단 걸으며 경치를 구경하였다

 

숙정문 전경

숙정문에 단풍이 들면 엄청 이쁘다고 하던데

아직 물이 많이는 안들었다

 

 

부암동 전경

일부 구간은 군사 지역이라 사진을 못찍게 하거나

찍은 사진을 삭제케 하였다.

 

와룡공원이 아닌 반대쪽 창의문에서 올라오는 코스가 있는데

앞전 블로그질로 인해 그쪽 코스가 굉장히 힘들다는 글을 봤었는데

정말,,,, 그쪽에서 올라오시는 분들 헉헉 거리면서

끝도 없는 길을 끊임없이 걸어 올라오심,,,;;

경사가 아주 아주 가파른,,, 그 길,,,로 왔다면

난 아마 죽었을지도,,, 정보는 정말 생명이다!!

 

 가을 단풍이 다 지기 전에 성곽길 다른 코스도 한번 더 다녀와야겠다

 

 

신고
Posted by dreamand Trackback 0 : Comment 0
여행중 그나마 맘에 드는 내사진 ㅎㅎㅎ



얼굴에,, 머리카락때문에 약간 그늘이 졌다,
나도 이제 조금 나이든 티가 난다,
신고

'Living > jo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625 다이어트 하기 전!!  (0) 2009.07.12
롤리팝 산 기념 셀카  (2) 2009.06.24
090503 록폰기힐스의 하비스  (1) 2009.05.13
두살때  (3) 2009.04.26
사기사진  (8) 2009.04.18
22살의 여름  (3) 2009.04.15
Posted by dreamand Trackback 0 : Comment 1

                             2006년 여름 큐슈의 하우스텐보스와 어딘가에서.



신고

'Living > jo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살의 여름  (3) 2009.04.15
아직 겨울인 4월에  (0) 2009.04.07
큐슈  (0) 2009.03.26
태백 눈꽃축제  (0) 2009.03.26
Belly party  (4) 2009.03.26
Angel-in-us  (4) 2009.03.25
Posted by dreamand Trackback 0 :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의 기술- 짐꾸리기
해외에서 맛보는 컵라면 맛은 일품이다. 하지만 컵라면은 부피가 커서 배낭에 넣기엔 부담스럽다.

5개만 넣어도 작은 배낭 절반을 차지한다. 방법은 없을까? 컵라면은 분리해서 싸가면 부피를 줄일 수 있다. 포장을 모두 뜯은 뒤 면은 면대로 비닐봉투에 담는다. 스프 역시 모두 모아 작은 비닐에 넣고 컵은 모두 포갠 뒤에 배낭에 넣으면 된다.

짐꾸리기 노하우는 여행 횟수에 비례한다. 짐꾸리기는 여행지와 여행방법, 여행기간에 따라 다르다.

여행작가 이정현씨는 “크고 작은 비닐 지퍼백을 여러 개 챙겨 간다”고 했다.

덜 마른 옷이나 빨랫감을 넣어둘 수 있기 때문. 옷도 속옷과 겉옷을 구분해놓으면 편하다. 잘 빻은 누룽지가루도 지퍼백에 넣어가지고 다닌다. 빵과 토스트 등 서양식이 입맛이 맞지 않을 때 끓는 물에 누룽지만 넣으면 간단한 죽이 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남는 라면 스프를 조금 넣으면 웬만한 밥보다 낫단다. 감기약과 같은 간단한 약품은 필수. 립크림, 이어 플러그도 챙겨가면 편하다. 비행기를 탈 때 귀가 먹먹해지는 것은 기압이 약해지기 때문. 이어 플러그를 꽂으면 증상이 완화된다. 숙면을 취하기에도 좋다.

노트북은 의외로 해외에서 쓰임새가 많다. 드라마나 음악을 다운받아 갈 수도 있다. 사진저장에도 좋다. 멀티어댑터나 시계도 필수다. 해외출장이 잦은 직장인이나 비즈니스맨이라면 클리어 파일과 유성펜을 챙겨가는 것도 노하우다.

일단 현지에서 받은 팸플릿이나 카탈로그 등 필요한 부문만 챙겨서 집어넣으면 된다. 유성펜은 현지에서 받은 팸플릿이나 코팅이 된 자료에도 쉽게 메모가 가능하다. 현지에서 받은 명함도 한국에 돌아온 뒤 모두 복사해서 클리어파일에 집어 넣으면 된다.

가벼운 방습복은 열대지방에서 쓰임새가 많다. 일단 우산보다 가볍고 우비로 쓸 수 있다.

낮에는 덥지만 해가 지면 기온이 뚝 떨어지는 데 이 때 입어도 좋다. 화장품은 자그마한 용기에 나눠가는 게 편하다. 대형 할인매장에서 화장품을 덜어서 쓸 수 있는 소형용기를 판다.

작은 배낭이나 가방을 하나 더 가져가는 것도 좋다. 호텔에 짐을 놓고 가벼운 짐만 싸들고 돌아다녀야 하기 때문. 실내에서만 신을 가벼운 슬리퍼도 있으면 편하다.

반면 청바지는 장기여행에는 짐이 될 수 있다. 빨아도 잘 마르지 않고, 가방에 넣어다니기에는 부피가 크고 무겁다.

〈최병준기자〉-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TAG 여행
Posted by dreamand Trackback 0 : Comment 1